이태원 보광동 하나식당에서 제육백반을 먹고 글쓰기

 최근 들어서 집 근처인 보광동에서 밥을 사먹고 있는데요. 혼자 살다보니 혼자서 밥먹는게 익숙해져 있답니다.

 집 바로 뒤에 위치한 이태원 보광동 하나식당에 저녁을 한끼 먹고 왔는데요.

 동네 식당이라서 이용하는 사람들이 주변에 거주하는 사람들이나 폴리텍 대학을 다니는 학생들이 자주 찾는 것 같습니다.

 인터넷에 검색을 해보니 블로그 포스팅이 몇개 보이길래 저도 한번 찾아가보았습니다.

 

 간판부터 오래된 느낌이 들었는데요. 얼마나 오랬동안 운영해왔는지 시간을 짐작해볼 수 있겠네요.

 약간은 기사식당처럼 보이기도 하고 왠지 동네에 이런 식당들은 친근하게 느껴지는 부분들이 많이 있는데요.

 새로 생기고 인테리어도 좋은 곳들 보다는 가끔은 이런 친숙한 식당을 찾는 즐거움도 있습니다.

 한국에서 사는 정을 조금 느낄 수 있고 사장님이나 이모님들이 반갑게 맞아주는 곳도 있기 때문인데요.

 

 메뉴판을 살펴보니 한식 음식들을 주 메뉴입니다.

 찌개류에서 시작해서 조림류도 있고 구이도 있고 5천원에서 만원 사이에 한끼를 해결할 수 있겠네요.

 학생들이 밥한끼 사먹기에는 조금 비싸다고 느껴지기도 하는데요. 맛만 있으면 가끔 가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죠.

 특별메뉼는 닭볶음탕이 중자와 대자가 있는 모습도 보입니다.

 아무래도 이런곳에 오면 가장 많이 찾는게 찌개와 백반종류라고 짐작이 되는데요.

 

 오랜만에 고기좀 먹으려고 제육백반을 주문했습니다.

 혼자 왔음에도 반찬을 푸짐하게 준비해주셨는데요. 제육은 혼자 먹기에 조금 많지만 남자 혼자서 다 먹을 수 있는 양입니다.

 밑반찬들도 괜찮고 제육볶음이 평소에 먹던 맛과 조금 다른 강한 맛이 났는데요.

 고추기름으로 볶아서 약간 기름이 많게 느껴지는 부분이 있으며 양념장에서 평소 먹던 제육볶음과 다른 맛이 난답니다.

 색부터 약간 진한게.. 아마 어떤 소스가 더 들어가지 않았을까.. 짐작만 해볼 뿐이네요..

 결론적으로 새로운 제육맛을 느낄 수 있었는데 매콤하면서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한줄평 - 동네에서 가끔 한두번 가서 밥먹기 좋은 식당이다.

 집이 근처이기 때문에 친구들이 놀러왔을때도 가볍게 밥 한끼 먹으로 갈 수 있는 식당을 알게 됬답니다.

 평소에 이태원역 근처에가서 밥먹으려고 하면 여러나라 음식들이 많지만 정작 한식은 많이 없거든요.

 어쩔 수 없이 먹는 이태리푸드, 동남아푸드.. 등등..

 인터넷 블로그에만 넘치는 식당들 말고 동네 구석구석 식당이 많이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됬답니다.

 꼭 블로그에 홍보하지 않아도 맛있고 잘되는 식당이 많기 때문에..

 끌린다면 한번씩 가보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 수도 있겠네요.

 

 * 도움이 되는 글 정리

 * Notice - 이태원 먹방투어 ver.1

 * Notice - 컴퓨터 필수 유틸리티 ver.1

 * Notice - 블로그팁 ver.1